넷플릭스 혼란의 타입니다라인 정리

>

넷플릭스(Netflix)의 <위처>가 마침내 세상에 등장해,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드라마를 기다린 시청자들은 매력적인 캐릭터와 세계관, 혹은 슈퍼맨 헨리 커빌의 변신을 기대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정작 드라마가 유출돼 전개가 불친절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스토리가 어설프고 1화에서 죽은 사람이 4화에서 멀쩡하게 살아서 본인이 온다. 게이입니다. 이 본인의 소설에서 <위처> 세계관을 재치있게 접해도 시리즈를 잘 이해하면서 보고 있는지 혼란스럽습니다. 만약 그런 분이 있다면 혼자가 아니니까 안심해. 이렇게 구성한 데는 본인 명의의 이유가 있다고 한다.다음으로 엉망진창입니다. 라인영감은 <덩케르크> <위처>의 주인공은 <위처> 리비아의 게롤트(헨리 카빌), <위저드> 벵가버그의 예니퍼(안야 챠로트라), <운명의 아이> 신트라(프레이아 알렌)이며, 이들의 스토리가 시즌 1모드에 개별적으로 펼쳐진다. 어느 시점에서 게롤트와 예니퍼가 만 개인이고 게롤트와 시릴라가 만난 순간이 있는데, 세 스토리는 그들이 같은 시기 인접한 공간에 모이는 시즌 스토리미에 이르기까지 저마다의 속도로 흐른다. 자결적으로 각 스토리는 시기를 명확히 하지 않는다.

>

다소 불친절한 전개방식을 차용한 이유가 있다. <위처> 시즌1은 소설 <더 위처> 시리즈의 첫 권인 <위처:이성의 소음>을 바탕으로 하지만 책은 게롤트의 모험, 그 다소 소리를 모은 단편소설에 가깝다. TV 시리즈에서는 게로르트의 모험에 종속되지 않는 예니퍼와 실릴라만의 이야기가 필요합니다. 제작자 로렌 슈미트 히슬리치는 “게롤트의 여정이 중간이 되면 두 캐릭터, 특히 실릴라는 시즌1의 마지막에나 등장한다”며 “두 캐릭터를 시리즈 초반에 소개하는 게 중요했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시리즈는 각 에피소드에 세 사람의 이야기를 나열해 전개한다. 이에 영감을 준 작품이 바로 크리스토퍼 놀린 감독의 덩케르크다.‘덩케르크’는 2차 세계대전 때 연합군의 마스크 출연 작전을 다루는데, 세 가지 이야기가 영화 스토리미에서 처음 합쳐진다. 단케르크 해안에서 마스크의 출입을 기다리는 병사들의 일주일, 그들을 구하기 위해 영국해협을 건너는 당신은 작은 요트의 하루, 항공원호를 위해 출격한 전투기 조종사들의 한 번은 영화 내내 매끄럽게 교차한다. 관객들은 결스토리에서 각 인물들이 만나거나 교차하는 순간을 목격하지만 그전까지는 이야기가 같은 속도로 흐르지 않는지 모른다. 히슬리치는 교차하면서도 독립적으로 진행되는 병렬구조가 세 사람이 겪는 여정을 그리기에 적절한 방식이라고 판단했다.‘위처’ 시즌1을 종종 순서대로 이해하는 이야기가 다소 복잡하게 진행되는 ‘위처’ 시즌1을 간간이 순서대로 나열하면 그 이후처럼 된다. 1편에서 벌어지는 ‘신트라의 멸망’이 세 인물의 운명을 가장 먼저 모으는 중요한 문제므로 이를 기준으로 설명한다.신트라의 멸망 약 100년전, 게로르트의 어머니 비세나가 아들을 위해서 훈련학교에 버린다( 제8화의 회상 씬). 위치는 점검을 거쳐 돌연변이가 일어나 노화가 매우 느리게 진행되기 때문에 겉모습만으로는 나이를 가늠할 수 없다. 게로르트의 나이가 100세 이상이라는 히스리치가 인터뷰에서 유출한 것입니다.신트라의 멸망 약 70년 전,

>

몸과 얼굴에 기형이 있는 소녀 예니퍼가 마녀 티사이아에 팔려 알레투자마법학교에 입학한다. 예니퍼는 자신의 재능과 욕망을 발견하고 화려한 궁궐에서 왕의 조언자로 살아가기를 꿈꾼다. 하지만 결국 닐프가드에 배속되면 스토리 당신에게로 몸을 깎는 변신 과정을 거쳐 미모를 얻는다. 이미 내정된 동료 마법사 프란질라를 제치고, 에이던왕의 감정을 산다. (에피소드 2-3) 신트라의 멸망 약 40년전에, 이단왕의 마법사인 예니퍼는, 릴리아의 카리스 여왕과 갓 태어난 공주를 호위한다. 암살자의 추격을 받으며 예니퍼는 포털을 열어 여왕과 공주를 대피시키지만 암살자는 이들을 끝까지 따라온다. 지친 여왕은 공주를 예니퍼에게 맡기고 암살자의 손에 죽고 공주는 결국 사망한다. 예니퍼는 왕가에 얽매이지 않고 독자적으로 활동하기로 결의한다. (에피소드4) ▶ 신라의 멸망 20~13년 전

>

게로르트는 브라비켄에서 마법사 스트레보아와 렌프리를, 만과인 각자가 서로의 상대를 제거할 것을 제안받는다.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겔로르트는 렘프리와 일당을 죽이지만 정예기 외래의 사람들로부터 비난을 받아 ‘브라비켄의 도살자’라는 별명을 얻는다(에피소드 1). 선술집에서 소음유시인 에스키에르를 만과인화와 시름에 빠진 농민들을 도우려고 엘프들과 만난다(에피소드 2). 테메리아의 버려진 성에 있는 ‘스토리가의 저주’를 풀어 ‘왕의 유일한 공주를 구하고’(에피소드 3), ‘신트라 궁중연회에 참석했어요’가 파베아 공주와 고슴도치의 기사 듀니의 사랑을 지켜줍니다. 은혜를 갚는다고 하는 듀니에게 「의외성의 법칙」을 주장해, 그 자리에서 공주가 이 몸인 것을 안다(에피소드 4).신트라의 멸망 13년, 모터 직전 어느 시점 불면증에 빠진 게로르트가 구한 정령이 에스키에르가 부상했기 때문에, 게로르트는 린데에 있는 마법사 예니퍼에게 치료를 부탁합니다. 예니퍼는 게로르트와 에스키에르를 이용해 정령을 잡으려고 하고, 게로르트는 정령에게 소원을 적어 예니퍼를 구합니다(에피소드 5). 짧은 인연으로 맺어진 두 사람은, 그 후 드래곤의 사냥터에서 다시 만과인고, 곧 부화하는 알을 지키려는 용의에 감화하여, 사냥꾼들과 맞서. 예니퍼는 게로르트에게 느끼는 소견이 본인의 의지가 아니라 정령 소원을 위한 것임을 알고 게로르트를 떠난다. 게롤트는, 그를 위로하려고 하는 에스키에르까지 쫓아낸다(에피소드 6). 신트라의 멸망 직전, 니르프가드군이 산을 넘는 것을 본 게롤트는, 신트라를 방문해 운명의 아이를 구합니다. 아이의 할머니인 카란테 여왕은, 아이를 내 주려고 하고, 게로르트는 신트라의 지하 감옥에 갇힌다(에피소드 7). 예니퍼는 로게빈의 빌게포츠를 설득해 알레투자마법학교로 돌아가 스승인 티사이아와 일부 마법사들처럼 니르프가드의 침략에 대항할 것을 다짐합니다(에피소드 7).신트라의 멸망 닐프가드가 신트라의 성을 함락시키고, 카란테 여왕은 궁정 마법사 모이스작에게 실릴라 공주를 부탁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에피소드 1, 8). 모이스작은 시릴라를 게롤트에 데려가지만, 게롤트는 현기증에 섞여 벌써 탈옥했습니다(에피소드 8).신트라의 멸망 후

>

시릴라의 스토리는 문제 직후부터 약 2주에 걸쳐 있다. “모 이수작은 시리라를 대피시켜서 포로가 되다”(에피소드 2),”엘프 소년 다라”의 도움으로 난관을 극복한 시리라는 추격자를 피하려다 자신도 모른 마법의 힘을 발휘합니다(에피소드 1) 드라이어드의 영역인 브로키론의 숲에 들어간 시리는 거목의 환영을 보고 거기에 남을까 하고 소견하는데(에피소드 4) 모이스작이 자신을 찾아오면 함께 떠난다. 그러나 시리를 찾으러 온 모이스 작품은 도플러가 변신한 가짜였다. 도플러는 시릴라를 잡아오라는 닐프가드 장교 카힐의 명령을 거부했고, 시릴라는 간신히 도망칩니다. 시릴라는다라와도헤어져혼자스켈리개로향해고모에게도움을받는다(에피소드7~8).예니퍼와 마법사는 서든의 낡은 보루에서 니르프가드 군에 맞선다. 프란질라가 금지된 주술을 부려 동료 마법사들은 전체를 크게 다치거나 죽게 된다. 보루가 스토리로 결국 무너지고 티사이어도 힘을 발휘하지 못하자, 예니퍼는 내면의 혼돈을 개방해, 닐프가드 병사들을 불태우고 사라진다(에피소드 8).게로르트는 학살당한 신트라 사람들을 매장하려던 시골 상인을 구하려다 구르에게 크게 다친다. 상인들은 그를 구해 차에 태우고 게로르트는 자신의 어릴 적 모습과 어머니의 환영을 본다. 상인은 게로르트에게 의외성의 법칙으로 생명의 빚을 갚겠다며 자신의 집으로 데려간다. 상인 부인은 시릴라를 구한 아주 엄마였다. 게로르트는 집 다음에 숲으로 발길을 옮겨, 운명의 아이시리라를 만난다(에피소드 8).

에그테일 에디터헤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