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한국영화 넷플릭스 추천 ::한국

 영화.

정말 재미있었던 영화. 프랑스 남편도 너무 재미있었고 3편은 언제 나오느냐고 규칙적으로 묻는다. 3편은 제작하기로 했나? 어쨌든 프랑스에서는 한국 영화를 자막이나 제대로 보기 어렵지만 넷플릭스에서는 자막을 제대로 사용해 둘 다 즐길 수 있었다. 일단 하정우-주지훈-김향기 조합이 딱 맞아요 거기 1편에는 차태현이가 등장해서 하드캐리 해주셨어

특히 1편은 불교에서 말하는 지옥을 정말 잘 살렸다. 물론 다소 어색한 CG 작업이 있긴 했지만 또 후반부가 지나치게 여러분 지금이 울 때입니다. 다들 눈물 흘리세요강요하고 질질 끌었지만 주·호민 작가의 이야기에 따르면 3,4개의 계약을 이미 마친 상황이어서 언젠가는 공개될 것 아닌가.

이것도 프랑스 친구들에게 권하는 한국 영화 중 하나. 남한에서 왔다고 하면 남한, 북한?부산이 어디인가를 뚜렷이 각인시켜 주는 작품이다. 좀비 영화를 좋아하지 않는 나도 즐겨 본다.

드라마

좀비물 안 좋아한다 하면서 다시 등장한다 킹덤은 남편이 먼저 보고 내게 권했지만 내가 거절했다. 그러다 2도 나온다고 했고, 찾아보니 김은희 작가가 썼다고 하니 믿어본다. 물론 좀비들이 무리(?)로 나오는 부분은 눈을 감고 귀를 막았다. 좀비물이라고 하면 좀비 외모에 집착하다 보니 스토리는 제쳐두고 시청자를 위협하기 위해 집착하는 경우가 많은데 킹덤은 스토리도 탄탄해 좀비 장면은 집중해서 봤다. 류승룡, 허준호 연기 진짜 무게감 있고 잘하네.

이건 스릴러물이라 안 본 거 근데 주변에서 추천해줘서 결국 봤어 간이 너무 작아서 너무 밝은 대낮에만 봤어. 무서운 장면은 시즌 들어 몇 분 되지 않는다. 그런데 유독 1에피소드가 너무 무서웠다ㅠㅠㅠ 이것도 김은희 작가의 작품. 일단 김혜수 씨가 너무 예쁘잖아요 머리 짧아도 예쁘고, 길어도 예쁘고. 아무튼 이것도 제가 여기 친구들한테 추천하는 거

가장 최근에 본 드라마인것 같다. 그만큼 한국 드라마를 잘 안 본다. 드라마에 비해 한국 드라마는 한 에피소드가 너무 길다. 매일 한편의 영화를 봐야한다니, 그것은 매우 피곤한 일이다. 물론 외국드라마의 경우는 시즌제이기 때문에 한 에피소드가 짧더라도 봐야할 에피소드가 많은 경우가 있다. 아무튼 1에피소드가 1시간 30분이라니요. 근데 동백나무를 본 이유는 일단 제 고향이 있어서요? 예쁜 위치에서, 예쁜 날, 예쁘게 담았었어. 그리고, 강하늘이 너무 웃겼어 ㅋㅋㅋ 오정세도 ㅋㅋㅋ 이렇게 웃긴 사람이었어. 그리고 믿고 볼 수 공효진씨. 그냥 배우들이 다 최고의 역할이고 진짜 웃겼어. 촬영장 분위기가 화기애애해서 이렇게 좋은 작품이 나왔겠지?

평범한 청춘드라마라고 생각하고, 또 편견을 가졌던 드라마가 나왔을 때, 매일 보는 것이 아니라 완결된 후에야 보게 되었다. 다행히도 아직 이 시대에 이분들의 나이가 아니었나? 그래서 40대 분들은 굉장히 많이 공감하는 경우가 있는데 나는 그 느낌 알지만 미친 듯이 옛날을 떠올릴 정도는 아니야. 2000년대가 되면 좀 슬플 것 같아. TV 속에서 내 추억을 보다니 ㅠㅠ 아무튼 개인적으로 더 재미있었던 때는 1994년.

되게 오래 된 것 같은데 2017년 작품이야. 나는 처음부터 끝까지 돌본 것이 아니라 어머니가 워낙 팬이어서 가끔 같이 앉아보곤 했다. 무려 30부작이다. 그만큼 대서사를 묘사하고 있다. 왜 이 드라마를 좋아했냐면요. 일단 윤균상 처음 보는 이 편이 더 멋지다. 이상한 모탈도 사의 머리를 하고 있는데 멋있었다. 그래서 이분이 나오는 하루 세 끼나 먹었구나. 그리고 여기 OST가 진짜 좋아 드라마에서 들은 순간부터 지금까지 계속 듣고 있어. 코토사라

– 헌영이 – 상사화- 사랑

노희경 작가의 작품. 그래서 믿을 수 있어. 거기에 공효진 님이 나와주십니다. 디오는 아이돌 출신이라 처음엔 미덥지 못했는데 이분은 그냥 배우로 생각했다. 아이돌이 곧 촌뜨기다. 조인성이랑 케미도 좋고 보기와는 달리 가벼운 드라마가 아니어서 여운이 많이 남는다. 시간이 나면 나도 다시 보자.

근데 왜 없어요? 이 드라마 때문에 빨간 마후라가 불티나게 팔리고, 멀리 캐나다 동부 퀘벡으로 한국인이 얼마나 여행을 갔을까? 전 정말 재미있었어요. 프랑스에서 작성하기 때문에 한국과 콘텐츠가 다를 수도 있습니다. 넷플릭스는 나라마다 콘텐츠가 달라요. 볼 만한 한국 영화가 별로 없는 게 아쉽다. 최근에 본 한국영화중 가장 재미있었던것은 <극한직업> 두번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