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학자 | 정지연 강사 추천 [황정아 연사] 인공위성 만들기

 #우주 #천문 #물리 #위성 [황정아 연사] 인공위성을 만드는 물리학자 | 정지연 강사 추천 [강연 소개

황정아 박사님의 인공위성을 만들고 우주를 연구하는 물리학자입니다.* 한국과학기술원 물리학과 학사, 석사,

인간의 호기심은 항상 우주에 나가보는 것이었어요. 우주의 근원에 대한 호기심, 인류를 비롯한 생명체의 근원에 대한 호기심은 지구를 둘러싼 자연환경의 우주를 탐색하는 길로 이끌었습니다. 2019년은 인류가 달에 첫발을 내디딘 지 50년이 되는 해였습니다. 인류의 달 착륙 이후 앞으로 다가올 우주탐사 50년을 새롭게 준비하면서 한국의 현 시점을 제대로 파악하고 준비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위성은 1992년에 발사된 ‘우리별 1호’였습니다.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은 1957년에 발사된 구소련의 스푸트니크 1호입니다. 우리나라 우주 개발의 역사는 우주 선진국과 이미 35년의 차이가 출발선부터 있었던 것입니다. 후발주자인 발사체 분야에서도 최근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인류가 만든 인공위성 중 가장 멀리까지 나와 있는 위성은 태양권 계면에 도착한 보이저 1,2호입니다. 인류가 우주로 보낸 인공위성을 통해 인간의 우주에 대한 지식이 넓어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인공위성은 사실상 현대 과학의 종합선물세트라고 할 수 있을 만큼 최첨단 기술력의 산물입니다. 우주라고 하는 어려운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과학자들은, 현존 하는 최고의 기술을 구사해 거대한 컴퓨터라고도 할 수 있는 인공위성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한정된 공간과 전력내에서 요구하는 기능을 모두 실현해야 합니다. 우주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밤낮의 온도차(-100℃100℃)에 견디지 않으면 안 되고, 우주 방사선으로부터의 피폭에도 견디지 않으면 안 됩니다. 성공확률을 높이기 위해 가능한 모든 지상실험을 거치지만 모든 위성의 발사가 성공하는 것은 아닙니다. 우주기술은 그만큼 어렵습니다 최근에는 위성 기술도 발달하여 위성을 작고 가볍게 하는 것이 가능해졌습니다. 이와 같이 매우 작은, 손바닥 위에도 실을 수 있는 크기의 인공위성을 큐브샛이라고도 합니다. 이번 강연에서는 제가 만들고 있는 SNIPE 위성을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활동내역] 현 한국천문연구원 책임연구원 현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현 서대문자연사박물관 운영위원 전 국가우주위원회 위원 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

<출강이력> 2020 카오스 강연 2020 서울시립과학관 강연 2020 과천과학관 강연 2020 청담고등학교 강연 2020 숙명여자고등학교 강연 2020 경신고등학교 강연 외 다수

<수상 경력> 2013년 ‘올해의 멘토상’,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표창 2014년 12월 과학정책 참여 공로, 대전광역시장 표창 2012, 2013, 2014, 2015, 2016년 6년 연속 대한여성과학기술인회(KWSE) 감사장 2016년 9월 한국천문연구원장 우수연구원 표창 2016년 12월 ‘한국을 빛내는 젊은 과학자 30명’, ‘한국을 빛내는 새로운 과학자’

[저서 논문] 우주날씨 (인공위성을 만드는 물리학자가 말하는 2019 플루토늄) 우주날씨를 이야기합니다 (우주과학자가 말하는 우주환경 이야기, 2012, 치비시루) 십대, 미래를 과학하라! – 인류는 미래에 어떤 우주환경에서 살아갈까? (10월의 하늘 10주년, 황정아 외 다수 공저, 2019, 청어람미디어) 월간 천문학 (2019. 9. – 2019. 11. 갈산도서관에서 만나는 우주이야기, 황정아 외 2명)

[활동사진]

[ 동영 상 ] https://youtu.be/oXGjQQZJvGshttps : // youtu.be/of6HbzWM2BMhttps : // youtu.be/dPmC2dLm9K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