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편도수술 1일차 후기 – 편도염 탈출기 (고생의 시작)

제가 원래 자주 편도염이 걸려서 아주매우 고생했기 때문에 집에 와있는 동안 수술하기로 했어요.여름방학이 시작하며 병원 예약이 조금거의­ 꽉 차있을 정도로 사람들이 수술을 해요.

>

저는 구미 차병원에서 수술을 하기로 했어요. 저 내용고 수술하는 사람들이 3명인데 7살짜리 꼬마 남자어린이도 있더라고 중학생도 있었어요. 이렇게 다 모이면 입원 병참으로 다 같이 이동해요.

저는 7층 4인실을 배정받았어요. 아쉽게도 뒷간­이 계획에 없고 세면대 한 개가 있는데 하필 그게 제 자리 앞이라 좀 거슬리긴 했는데 나중에 그게 몹시매우난 도움이 될 줄이야…11시 반쯤에 짐도 풀고 복으로 갈아입고 있으면 간호사분들이 환자용 팔찌랑 항생제 검사 그리고 대망의 수술용 바항상그랬듯을 꽂아요.저는 팔이나 손에 핏줄이 잘 안 보이는 편이라 맨날 주사 놓는 곳이 있지만 언니분이 만져보시더니 다른 곳을 쿡쿡 찌르셔서 결국 속도 메슥거리고 바항상그랬듯도 못 꽂고 몹시매우난 멍을 얻었습니다…

>

애초 주사 놔주셨던 간호사분 예기고 다른 분이 오셔서 도전했지만 한 번 더 다른 혈관을 찔렀다가 3번째 만에 성공했어요.그렇게 링거 꽂고 4때때로 정도 기다리다 보면 간호사분이 오셔서 변소을 갔다 오라고 해요. 그럼 이제 이때부터 체념을 했어요.

>

배드에 누워서 기다리고 있으면 수술실로 데리고 가줘요. 수면마취를 하면 정말 흠 기분이 이상아아아어~~~~ ….. 하고 잠들어요.1때때로 반 정도 수술이 끝난 담 다시 입원실에 와있었고 이때부터가 정말 고통이에요.​​ 후편도염을 겪어 보신 분들은 그 고통을 알긴 하지만 그 고통보다 더 아프고 피가 자신지 않게 조심해야 하기 때문에 더 불편해요.마취가 빠져자신오기 위해서 트림하라고 하는데 목이 아파 죽겠는데 뭔 트림인지 정말 아파 죽는 줄 알았어요. 그자신마 얼sound팩으로 목을 계속 찜질해줘서 약간 덜 아픈 기분이 들긴 했지만 여전히 침을 삼키지 않아도 목이 형씨무 아팠어요.친구들이 수술 전 수술은 지구를 삼키는 느낌이라고 했는데 그게 정스토리­ 맞더라고요. 저는 아무것도 못하고 몇 때때로 동안 계속 잠만 자려고 했어요.잠도 한 번에 2때때로 이상은 못 자기도 하고 제가 죽을 형씨무형씨무 싫어해서 night을 신청 안 해서 섭취도 안 먹었어요. 근데 의견해보면 그게 지금도 형씨무형씨무 후회되네요.전날 12시부터 금식이라 빈속으로 night에 항생제와 소염제를 투약하니 갑자기 속이 쓰리기 시작했어요.이때까지만 해도 저는 그냥 섭취을 안 먹어서 배가 이상하거자신 트림이 계속 자신와서 그냥 기분상 속이 안 좋은 줄 알았어요. 11시 반에 간호사가 먹을 가루약을 주고 갔지만 약 먹을 때때로이 다가올수록 몸에 기운이 빠지더니 구토를 하기 시작했어요. 먹은 것도 없는데 위액이랑 의사선생님이 먹으라고 했던 투게더가 댁로 자신오더라고요.목토 아프고 토도 하니 수술 부위에서 피가 자신더라고요. 저 덕분에 간호사 언니가 퇴근한 담당 의사선생님께 콜 해서 위 보호 해주는 수액을 놔주셨어요.이렇게 고통만 가득가득했던 1일차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