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2005년) 가수 유니

 유니의 아버지 (2005년)

지금은 옛사람이 되어 버렸다 유니섹스 가수 하다가 유일하게 아버지의 노래를 냈다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했던 2005년도 발매곡 유니의 아버지

어려서부터 아버지가 없는 상태 에서 자랐기 때문에 빈자리가 크게 느껴지자 생전에 인터뷰를 한 적이 있는데, 그 안타까움을 담아 노래한 아버지

사실 가수 유니에 흔적은 생각보다 많지 않았다.

음악방송은 분명 많이 했는데 2005~2007년도면 10년은 지났고 생을 마감한 가수니까.영상이 별로 없어서 아쉬웠어.
개인적으로 올려주신 영상으로 노래를 듣고 영상으로 볼 수 있었던 유니

영상 속에서는 이렇게 밝게 웃고 있는데 말이야.

평생 기억할께요-

유니 아버지 .
아모도 모른다 그 꿈들 오랜 시간 속에 흑백사진만이 당신의 꿈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행복한 기억속에) 노을처럼 작아진 어깨에서 살아가는 한 남자의 이야기
Rap> 언젠가 술에 취해 돌아오신 아버지의 선물로, 가지고 오신 때밀이 인형이 제 눈에 눈물이 고이기에, 잠깐 머리를 돌려 제 눈을 피해 웃는 얼굴로 아버지의 가슴에 목을 파묻어 감사합니다. 자꾸만 눈물이 보이지 않게 슬퍼하지 않게, 나를 부둥켜안고 흐뭇하게 웃고, 더 큰 소리로 언젠가 채찍질을 했던 아버지에게 미워한다며 싫다고 말하던 나는 고개를 돌려 눈물을 보이던 그 모습에 가슴이 답답해져 말을 못했다.그냥 어린 마음에 그랬을 거야.내가 정말 철없고 또 날마다 그랬기에 주름살이 잔뜩 늘어나 버린 아버지의 그 노랫소리가 그립다 yo~ 언제나 술에 취해 피곤해도 가족이라면 또 힘을 낸다(언제나 그랬듯이) 아무도 모르고 혼자 울어도 항상 괜찮다고만 말하네 아무도(이 세상 누구도) 몰라(무관심 속에서) 그 꿈들…(사라져 연기로 사라져) 혼자서(그 어둠의 누구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