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래? 작가가 누구야… 드라마의 구미호 전기 시청률

 

딸이 엄마가 좋아하는 이동욱이 나오는 구미호전이 재밌대요.귀신 전부터 이동욱을 좋아했는데 매주 수,목 10시30분에 tvN에서 하는 구미호디션은 수업시간과 겹쳐서 볼 수 없어서 아쉬웠는데… 지난주에 창원지역 코로나가 갑자기 확산된 탓인지 결석이 많아서 마지막 수업을 안해서 보게 되었는데… 너무 재밌어서 구미호 전시청률이 어떻게 될지 궁금했는데…

수목드라마의 시청률을 보고 깜짝!!! 너무나 저조했네요.

저조한 시청률에서 벗어나기 힘든데 저도 본방을 일 때문에 못 보는데 재방송이 있으니까 굳이 본방사수에 신경을 안 쓰니까 방송국의 드라마 본방시청률이 점점 떨어지는 것 같아요.

KBS2 도도솔 라솔, tvN 구미호전, JTBC 사생활은 청춘물 판타지 액션로맨스 등 장르가 다양하고 치열한 삼파전을 예고했지만 시청률은 현재까지 3% 이내를 오가는 수준이어서 뒤늦게 합류한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역시 마찬가지.

현재 방영 중인 수목드라마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보이는 작품이 tvN ‘구미호전’입니다 구미호전은 첫 회부터 시청률 5.1%(닐슨코리아 유료 가구 기준)로 수목드라마 1위에 올랐습니다.수목극 사파전이 된 지금도 1위지만 시청률이 상승하기보다는 소폭 하락과 정체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구미호 전시청률 search. nave r.com

수목드라마 시청률 비교시청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수목드라마 중

KBS 2TV 도도솔 라솔 11회는 전국 기준 시청률 2.8%, 3.5%를 기록(10회 시청률 2.8%, 2.9%에 비해 소폭 상승)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6회는 2.2%, 2.4%를 기록해 5회 2.8%, 3.2%보다 하락.

JTBC 수목드라마 ‘프라이빗’ 11회는 전국 유료방송 가구 기준 시청률 1.505%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전 11화는 수도권 가구 기준 5.0%, 최고 5.4%,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9%, 최고 5.2%로 수목극 중

구미호전 겨우 1위 차지

구미호전은 도시에 정착한 구미호 이용과 그를 쫓는 도시괴담 전문 프로듀서 남지아의 판타지 액션 로맨스를 그린 것인데, 드라마에서 처음으로 ‘남자 구미호’가 등장하는 여우가 인간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구미호의 세계관을 현재에 맞춰 각색해 보는 재미도 더해졌는데, 특히 전작 ‘귀신’에서 저승사자 ‘귀신’에서 저승사자 이욱의 세계관을 연기한 구미호 연기자는 현재에 맞게 각색해 보는 재미도 더해졌는데, 특히 전작 ‘귀신’에서

귀신과 구미호전의 시청률 비교

시청률 出典 : search . nave r.com

2017년 1월에 종영한 tvN 금토드라마 “귀신”이 가졌던 비지상파 프로그램의 최고 시청률(20.5%)이었던 것에 비하면 구미호디션은 극 초반부터 신분도 버린 사랑스러운 구미호와 미스터리한 과거를 가진 여자의 사연이 빠르게 확산되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초반의 긴장감은 더욱 사라지고 순정파 구미호와 미스터리한 과거를 가진 여자의 사연이 더 많이 펼쳐져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초반의 긴장감은 점점 사라지고 순정파 구미호인 구나아가고 순정파 구미의 애절미요

구미호전 작가 한우리

그러나 구미호는 역대 여자 그런데 남자 구미호를 떠올리는 등 빛나는 창의력으로 재미있게 구미호전을 직접 집필한 한 작가가 궁금하네요. 한 작가는 SBS 드라마 그것이 알고 싶다 출신 작가로 평소 촘촘한 구성력과 꼼꼼한 성격으로 유명하다고 하더군요.

작가 한우리 엄밀히 말한다 뭐 ‘중고 신인’ 작가죠 작가 한우리는 SBS 드라마 <그것이 알고 싶다> 작가 출신으로 신인 시절부터 인연 있는 강신효 PD의 제안으로 2018년 <작은 신의 아이들>을 집필하게 됐다고 합니다

시사프로그램 출신 작가인 다메카, 작은 신의 아이들은 종교계 자살사건이나 연쇄살인사건 등 다소 극단적인 주제를 다루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풀어낼 뿐만 아니라 디테일한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습니다.

특히 ‘작은 신의 아이들’ 의 5화에서 초혼 굿신은 작가 한우리의 장점을 가장 잘 나타내고 있었다. 죽은 자를 부르는 무당의 애절한 목소리와 굿을 구경하는 마을 아낙들의 예언은 물론 ‘신장대'(神將臺)(나무에 종이술을 붙여 만든 것으로 신이 머무는 막대), ‘종이전'(종이를 말아 돈 모양으로 만든 것으로 저승 화폐), ‘하늘쇠'(神의 목소리를 내는 것) 등 다양한 전문용어를 통해 장면을 구체적으로 표현했습니다.

구미호전은 도시에 정착한 구미호와 그를 쫓는 프로듀서 조보아 씨가 극중 괴담 프로그램 프로듀서 캐릭터의 롤모델로 삼은 우리 작가를 골라 그녀의 표정, 말투, 행동 등을 분석한 것으로 알려졌죠. 그래서인지 판타지 액션 로맨스로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력을 호평할 수밖에 없어요.

특히 드라마의 관계도와 매번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때문에 이건 웹툰을 원작으로 한 게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

결론적으로 구미호전의 시청률 저조는 한 한국 작가를 위한 것이 아니다. 너무 재밌어요. 이제 드라마가 중후반부로 넘어가네요. 끝까지 쫄깃쫄깃한 전개 부탁드립니다~

멋진 :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