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상동맥경화

 죽상동맥경화는 혈관의 가장 안쪽 막(내피)에 콜레스테롤 침착이 일어나 혈관 내피세포의 증식이 일어나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힘으로써 그 혈관이 말초로(말초로)의 혈류 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죽상동맥경화 atherosclerosis 죽상경화증은 오래된 수도관이 녹슬어 이물질이 침착되고 지름이 좁아지듯이 주로 혈관의 가장 안쪽을 덮고 있는 내막(endothelium)에 콜레스테롤이 침착되어 내피세포의 증식이 일어난 결과 ‘죽종(atheroma)’이 형성되는 혈관질환을 말한다.

죽종 내부는 대나무처럼 얇아지고 그 주변부위는 단단한 섬유성 막인 ‘경화반’으로 둘러싸이지만 경화반이 불안정하면 터지면서 혈관 내에 혈전(thrombus;피떡)이 생긴다. 또 죽종 내 출혈이 일어날 경우 혈관 내부의 지름이 급격히 좁아지거나 혈관이 아예 막히게 되고 그 결과 말초로의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긴다.

동맥경화증은 주로 혈관 중간층에 퇴행성 변화가 일어나 섬유화가 진행되고 혈관의 탄성이 줄어드는 노화현상의 일종이다.

이 때문에 수축기 고혈압을 불러와 심장근육이 두꺼워지는 심장 현상이 나타난다.

관상동맥

최근에는 죽상경화증과 동맥경화증을 혼합해 죽상동맥경화라고 쓰기도 한다.

죽상경화증+동맥경화증=죽상동맥경화증

죽상 경화증

협심증

협심증(協心症, anginapectoris)은 죽상동맥경화 및 혈전으로 관상동맥의 내부 지름이 좁아져 심장근육으로의 혈류공급에 장애가 생기는 경우를 말한다.

관상동맥이 좁아지고는 있지만 협심증 환자도 휴식 중에는 심장근육으로 어느 정도 혈액을 공급할 수 있다.

그러나 운동을 하거나 힘든 일을 하는 경우, 또는 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에는 심장이 더 많이 뛰어야 하기 때문에 필요한 혈액(영양분과 산소)의 양이 증가하게 된다.

협심증 환자의 경우 관상동맥이 좁아져 있어 이런 상황에서 혈액공급을 증가시키는 데 한계가 있고 따라서 상대적으로 심장으로 가는 혈액량이 심장이 필요로 하는 양보다 부족한 상태가 되어 가슴에 통증을 느끼게 된다. 이때 휴식을 취하면 심장이 요구하는 혈액량이 감소하므로 증상이 사라진다.

심근 경색

심근경색(myocardial infarction)은 보통 죽상동맥경화로 인해 협착이 일어난 관상동맥에 갑자기 혈전이 생겨 심장근육으로 가는 혈류가 완전히 차단되어 발생하게 된다.

이 경우 휴식을 취해도 가슴 통증이 사라지지 않는다.

심장근육에 혈액이 30분 이상 공급되지 않으면 해당 부위의 심장근육세포가 죽고 그 부위는 기능이 없어지기 때문에 심장펌프 기능이 감소하여 심부전(심장기능 저하상태)으로 진행될 수 있다. 급사 또는 심장돌연사는 말 그대로 증상이 나타난 뒤 1 이내에 사망하는 경우를 말한다.

말초혈관폐쇄성 질환

말초 혈관 폐쇄성 질환…말초 혈관은 대동맥, 대동맥으로부터 갈라지는 동맥과 정맥, 그리고 림프관이다.

주로 죽상동맥경화로 인하여 혈관이 협착하여 해당 혈관에서 혈류를 공급받는 장기의 기능에 손상을 주어 절단 및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말초혈관의 폐쇄는 하지 동맥(다리의 동맥)에 생기는 경우가 가장 많다.

하지동맥 폐쇄성 질환은 종종 디스크로 증상과 감별이 어려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