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여성뱃살빼기 포기하지 스토리­아요

>

​여성은 아기를 갖고 출산하는 과정을 위해 신체적으로 복부나 엉덩이, 허벅지 부위에 지방의 비율이 높은 편이에요. 젊을 때는 그런 부위에 살이 쪘다가도 빠지기도 하고 어느 정도 탄력성이 있었다면, 나이가 들면서는 한 번 찐 살이 잘 빠지지 않고 유지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요. 따라서, 힘들다는 중년여성뱃살빼기에 도전을 고려하고 있다면 등의 도움이 필요할 만한 상황인지 확인을 해볼 수도 있어요.​중년여성뱃살빼기로 고생하는 경우의 예시를 한번 살펴볼게요. 50대 중반 이 씨는 최근 뱃살 때문에 고민이 많아요. 업무를 볼 때 주로 수트를 입는 편인데, 바지든 치마든 허리둘레가 안 맞는 하의가 나날이 항상­그랬듯어가기 때문이에요. 사무직 직장생활을 하는 특성상 어쩔 수 없는 자세 문제­와 회식 등의 술자리가 있긴 하지만 특별히 살이 찔 만큼 과하게 흐트러진 생활관행을 갖고 있는 것도 아니었는데요.​하지만, 점점 항상­그랬듯어가는 뱃살 때문에 이 씨는 속상할 때가 많았어요. 복부 체육을 시도해보고, 식사량도 줄여봤지만 한번 찐 뱃살은 꿈쩍도 하지 않았는데요. 날이 더 더워지기 전에 중년여성뱃살빼기에 도전해 보아야겠다고 의견한 이 씨는 한의원 등의 도움이 필요할 만한 상황인지 체크를 해보기로 했어요.​

>

​특별히 과식을 한 것도 아닌데 나쁘지않아이가 들면서 가랑비에 옷 젖듯 항상어난 뱃살이 빠지지 않아 생각인 중년 여성들을 많이 볼 수 있는데요. 중년여성뱃살빼기의 경우, 나쁘지않아이 때의 살 빼기 보다 건강 면에서 더욱더 조심할 것도 많을 뿐 아니라, 노력도 많이 필요해요.​강도 높은 운동을 하거나쁘지않아 굶는 식의 체중감량도 중년의 나쁘지않아이에는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는데요. 보다 건강한 체중감량을 위해서는 덜 스트레스 받으면서 스스로 지속할 수 있는 중년여성뱃살빼기에 도전하는 것이 괜찮아요.

>

​또, 전신이 모두 뚱뚱한 체형보다 복부에만 살이 찐 경우가 건강에 안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는데요. 따라서, 중년층의 체중감량은 외모뿐 아니라 건강을 위해서도 중요 할 수 있어요. 평소 허리를 곧게 펴고 저강도의 유산소 운동을 지속하고 건강을 식단을 유지하는 등의 상식적인 노력을 개인적으로 이어가는 것도 의도인데요.​그리고, 더 나아가 모두적인 신체 균형을 개선하여 지속적으로 체중감량을 위한 관리를 진행하는 것도 필요해요. 따라서, 적절한 대안을 마련하여 , 체중감량을 진행하셔야 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