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선 통영, 루지, 케이블카 ES 콘도 충무김밥 한려수도 @ 통영 여행

 진주 1개월 생활의 마무리는 통영 여행에서 끝냅니다. 아들의 귀국으로 자가격리로 시작된 여로가 아들, 딸, 부부 일가족이 함께 통영여행으로 마무리됩니다.

통영은 지금까지 몇 번 다녀본 적이 없지만 이번에 가본 동피랑은 예전 모습이 아니에요. 화려하진 않지만 소박하던 모습이 사라지고 추억도 잃고 모양도 붙은 뭔가 답답해요. 갈 때마다 의무처럼 오미지 빵을 샀는데 진주 중앙시장에서 파는 꿀빵 맛이 더 좋아요.

그러나 사위가 추천한 루주는 가족 전체의 놀이로서는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손녀딸은 루즈가 프랑스어로 썰매라는 뜻이래요. 이미 캐나다의 몬트랑블랑에서 경험이 있다고 기뻐하고 있습니다. 통영 미륵산 기슭에 리프트를 설치하고 올라가 미륵산 기슭에서 류지를 타고 내려오는 구조입니다.

루지는 동력장치 없이 특수 제작된 바퀴 달린 카트로 경사를 중력으로 내려옵니다.얼음판 루지를 보면 속도감이 대단한데, 그래도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속도감이 느껴지니 열광하면서 활력이 솟구쳐 오릅니다. 당분간 루주가 관광통영의 먹거리가 될 것 같아요. 케이블 카는 대중화된 아이템이지만 루지는 신제품입니다. ㅋ

단지 눈에 띄는 것은, 루지나 리프트를 타는 씬의 사진을 팔고 있습니다만, 이것으로 돈을 버는 시대는 지났다고 생각합니다. 프린트가 필요한 사람은 현상비만 받거나 이미지는 다운로드 시키면 되는 것이 아닐까요. !

통영은 박경리 선생이 1961년 발표한 소설 김약국의 딸들의 무대다.”소설 속에서 통영의 역사적 의미와 일제 시대 시대를 찬찬히 묘사 소설의 주인공들의 심리 묘사가 심리학자보다 너무 실제적이어서 그 감동이 크고 아직 나를 통영에 묶어 두었습니다.

이제 세대도 바뀌고 세월이 흘러 앞으로 젊은이들에게는 당분간 통영을 누각으로 기억하는 것 아닌가 하는 쓸데없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그래도 박경리 선생님의 땅과 김약국의 딸들은 잊을 수 없죠.

통영의 등대 역할을 합니다.

♤루즈는 전국적으로 여러 곳에서 설치·운영되고 있습니다. “통영 외에도 부산, 강화도, 청도, 증평, 등 여러 곳에서 영업을 합니다”요즘 인기 아이템은 분명해요.각각의 규모에 차이는 있겠지요. 통영은 하늘에서는 케이블카가 날고 그 아래에서는 리프트가, 또 지상에서는 카트가 날리고 내립니다.

♤통영이 자랑인 것이, 1.숙소로서는 다도해에서 조망할 수 있는 ES콘도, 통영이라면 이곳이 좋습니다. 숙소 자체가 쉬어요. 2. 미륵산루즈와 케이블카입니다. 가족과 함께 즐기기 좋은 아이템입니다.루즈는 신상입니다.3. 충무김밥은 먹어도 질리지 않는 맛이죠? 중앙시장을 돌아다니면서 담백한 김밥을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4. 배로 한려국립해상공원을 관광할 수 있습니다.통영 한산도에서 여수까지 아름다운 바닷길이 300리 한려수도(한려수도)입니다.

♤보석같은 손녀딸입니다. 이 해에게 줄 건 사랑밖에 없어요. 두 손녀는 아들의 해외 근무로 오랜만에 만났어요. 손자는 서울과 진주에서 번갈아 만나요. 손녀를 보면 항상 내가 꿈꾸던 것, 나에게 손녀가 주어질까?어릴적 사춘기의 의문점이 현실이 된것이 신기하고 감사합니다. ㅋ